[카드뉴스] 한샘 이어 현대카드도...'왜 이러나'

김상지 기자 ksj93@ekn.kr 2017.11.07 17:11:4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피해자 두 번 울리는 '직장 내 성폭행'

















한샘 여직원 성폭행 사건 논란이 진실게임 양상으로까지 확산되고 있습니다.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현대카드에서도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정부가 성범죄를 4대악으로 규정하고 근절대책을 추진하고 있음에도 '직장 내 성범죄' 신고 및 적발 건수는 증가 추세입니다. 특히 직장 내 사회적 지위를 이용한 성범죄의 경우 권력구조에 의한 불이익 등 두려움으로 피해사실을 공표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문제 인식을 못 하고 반성 없는 가해자, 적절치 못한 회사의 대응, 가해자와 회사의 책임에 관대한 사법부, 피해자에게 돌아오는 2차 피해 등 성범죄 피해자가 또 피해를 받는 일이 없도록 개개인을 포함한 조직 및 사회의 인식 변화가 반드시 필요해 보입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상지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카드뉴스] 위기탈출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산사 7곳'은 어디? [카드뉴스] 17일 초복, 복날특수 '개고기' 논쟁...전통문화 vs 야만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