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치매 위험 낮추려면? "결혼 등 친밀한 관계 많이 맺으세요"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10.30 15:21:27

 

▲(사진=이미지 투데이)


결혼을 포함, 친밀한 관계를 갖는 것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막는 데 크게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러프버러(Loughborough) 대학의 에프 호헤르보르스트 생물심리학 교수 연구팀이 52~90세 남녀 6677명을 대상으로 6년 동안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조사 기간에 이 중 220명이 치매 진단을 받았다.

데일리 익스프레스와 BBC 뉴스 인터넷판에 따르면, 전체적으로 꼭 결혼관계는 아니더라도 아주 가깝고 친밀한 관계를 맺고 이를 지속한 사람은 치매 발생률이 약 6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호헤르보르스트 교수는 밝혔다.

이에 비해 독신 남녀는 치매 발생률이 35~44% 높았다.

또 사회적 고립 자체는 치매 위험과 관계가 거의 없었지만 외로움을 느끼는 것은 치매 위험을 44%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변에 아무리 사람이 많아도 가까운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느냐가 중요하다고 호헤르보르스트 교수는 강조했다.

이 밖에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요인으로는 중년기의 난청이 9%, 낮은 교육수준 8%, 흡연 5%, 우울증 4%, 운동부족 3%, 사회적 고립 2%, 고혈압 2%, 비만 1%로 분석됐다.

이는 모두 고치려면 고칠 수 있는 요인들로 다 합치면 35%가 된다.

치매가 발생한 220명 중 남성은 88명(40%), 여성은 132명(60%)이었다. 이 비율은 전체 조사대상자 중 남성(44.5%)과 여성(55.5%)의 성비와 비슷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춤 추려고 '간호사' 된 거 아닙니다! [카드뉴스] '국가장학금', 정말 필요한 학생들이 받고 있나요? [카드뉴스] 11월 11일은 무슨날?... '빼빼로데이'의 또다른 이름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