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 '사상 최대' 실적 발표날 '용퇴' 결정한 권오현 부회장...왜?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10.13 16:34:01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일선에서 퇴진을 선언했다고 삼성전자가 13일 밝혔다. 사진은 2017년 3월 삼성전자 주총에서 인사말을 하는 권 부회장. (사진=연합)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의 13일 용퇴 선언은 재계 안팎에서 뜻밖의 일로 받아들여진다.

삼성전자, 특히 권 부회장이 책임지고 있는 부품(DS·반도체, 디스플레이) 부문이 역대 최고 실적을 거두고 있는 가운데 나왔기 때문이다.

특히 권 부회장은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한 3분기 실적 잠정치가 발표된 날 사임 의사를 표명했다.

한 편으로는 ‘박수 칠 때 떠나겠다’며 정점에서 물러나겠다는 결심을 밝힌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 '사상 최대' 실적 발표날 ‘용퇴’... 왜 지금인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연합)


하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수감으로 권 부회장이 ‘총수 대행’ 역할을 해왔고, 이 부회장의 2심 재판이 이제 막 시작됐다는 점에서 여전히 ‘왜 지금이냐’ 하는 궁금증은 남는다.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수감으로 생긴 총수 공백의 ‘구멍’이 한층 더 커지는 결과를 낳는 결정이기 때문이다.

권 부회장의 사퇴 결심에 따라 후임자 인선은 불가피해졌다.

권 부회장은 5년 전부터 삼성전자의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왔다. 여기에 DS 부문장과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도 겸하고 있었다.

재계 안팎에선 권 부회장의 용퇴 선언이 글로벌 기업들의 ‘준비된 경영자 교체’와 일맥상통하는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GE(제너럴 일렉트릭)나 hp,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의 최고경영자(CEO)가 퇴임을 미리 예고하고 후계자를 정한 뒤 원만한 인수인계 뒤 물러나는 관행과 일치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내년 3월이면 권 부회장의 임기가 만료되는데 이를 앞두고 본인이 ‘지금이 물러날 때’라고 판단하고 그 의사를 밝힌 것 같다"고 말했다.

자신의 거취에 대한 처분을 남에게 맡기지 않고 자발적으로 용퇴를 결정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의 경영 책임자로서 매끄러운 경영진 교체를 위해 책임 있는 태도를 보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일부에서는 권 부회장이 삼성전자 수장으로서 이 부회장을 지키지 못했다는 책임감도 사임의 배경으로 꼽고 있다. 특히 반도체 부문이 매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갈아치우고 있는 공이 자신에게 돌아오는 모양새가 된 것에 대해서도 부담을 느꼈다는 후문이다. 권 부회장이 이날 "지금 회사는 엄중한 상황에 처해 있다. 다행히 최고의 실적을 내고는 있지만 이는 과거에 이뤄진 결단과 투자의 결실일 뿐"이라고 선을 그은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 ‘태풍’급 조기 사장단 인사 이뤄질 듯

▲삼성전자. (사진=연합)


글로벌 기업 삼성전자의 경영 사령탑을 공석으로 놔둘 수 없다는 점에서 조만간 후속 인선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재계의 관심사는 이 인사가 2∼3년째 정체 상태에 있었던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와 맞물려 어디까지 확대될 수 있느냐다.

요컨대 권 부회장의 전격적 용퇴 결정으로 삼성전자는 물론 그룹 전체에 일대 인사 쇄신의 바람이 불어닥칠 수 있다는 것이다.

삼성그룹의 맏형인 삼성전자 사장단이 대폭 물갈이된다면 이는 삼성전기와 삼성SDI, 삼성디스플레이 등 다른 전자 계열사들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또한 삼성 금융 계열사와 삼성물산 등 나머지 계열사들 역시 태풍 영향권에 들게 된다.

삼성전자는 2014년부터 3년간 사장단 인사가 소폭으로 진행돼 왔다. 그해 이건희 삼성 회장이 갑작스레 심장 질환으로 쓰러지면서 책임지고 경영진 인사를 할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재용 부회장이 사실상 총수 역할을 했지만 부친의 인사를 존중한다는 차원에서 2014년이나 2015년에도 큰 폭의 인사는 없었다.

그러다 지난해에는 급기야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로 이재용 부회장이 검찰에 불려가는 등 비상상황이 되면서 사장단 인사 자체를 건너뛰었다.

말하자면 최근 3년간 제대로 된 사장단 인사가 없었던 셈이다.

재계 관계자는 "변화 속도가 빠른 IT 업계에서 3년씩 인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은 새로운 시대 흐름을 읽고 따라가는 데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재계 안팎에서는 권 부회장의 용퇴가 삼성전자의 전면적 인사 쇄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레 나온다. 더 나아가 삼성 그룹 전체 사장단 인사에서 큰 폭의 물갈이가 있을 수도 있다.

특히 비록 옥중에 있긴 하지만 사실상 총수 역할을 해온 이 부회장의 경영 철학과 색채가 담긴 인사가 단행될 수도 있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 화학·방산 분야의 사업 구조조정, 일하는 문화를 쇄신하겠다는 ‘뉴삼성’ 등 컬처 혁신 등을 지휘하긴 했지만 본인의 색깔이 담긴 대규모의 인사는 실시하지 않았다.

삼성전자의 다른 관계자는 "권 부회장은 삼성전자 내에서 최고 어른이었고 경영 실적에서도 역대 누구보다 빼어난 성적을 냈다"며 "그런 사람이 물러나겠다고 밝힌 것은 그룹 내 다른 CEO들에게도 충격이 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계열사 CEO들에게 ‘나도 후배들에게 길을 터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들 수 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2월에 해오던 사장단 인사가 올해는 어떻게 진행될지는 아직 아무 것도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개천에서 용 안 난다' 대한민국 신(新)음서제...강원랜드 채용비리 명단 공개
[카드뉴스] '개천에서 용 안 난다' 대한민국 신(新)음서제...강원랜드 채용비리 명단 공개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인 최초 노벨 평화상의 주인공, 김대중 전 대통령 [카드뉴스] 죽음으로 내몰리는 노동자들, '살인노동'의 현장 [카드뉴스] 추석날 가족들과 즐긴 '점당 100원 고스톱', 도박일까?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