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설치용량 세계 2위인 한국 ESS...국내서는 '찬밥'

작물수확량 90% 실증된 영농형 태양광 발전사업 확산 필요

이현정 기자kotrapeople@ekn.kr 2017.10.13 13:39:19

 

▲2017년 말 설치 의무대상 기관 ESS설치 현황 / 박정의원실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재생에너지 보급에 핵심인 ESS와 관련해 국내 설치 비율이 턱없이 낮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망분야로 꼽히는 가정용 등 소규모 ESS의 경우 설치 비율이 낮고, 공공기관 역시 단 2곳에만 설치됐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을)은 산업통상자원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우리나라 ESS 설치용량은 세계 2위인 상황에서 향후 유망분야인 가정용 및 소규모 상업용 ESS 설치비율은 13.8%에 불과하고, 올해말까지 설치 의무가 있는 공공기관 28곳 중 한전과 한수원 단 2곳만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정부에서 추진한 공공기관 ESS 설치 의무화사업, 주택용 연료전지 보급 사업, 에너지자립섬, 친환경에너지타운 사업 등이 제대로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박정 의원은 전기요금이 절약되고 융합 신산업 육성도 가능한 가정용 ESS 사업을 소개했다.

가정용 ESS는 저렴한 심야전기로 충전하고 낮 시간에 이를 사용해, 가정에서는 전기요금이 절약되고, 에너지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우려도 불식 시킬 수 있다. 보급이 확산되면 관련 산업 활성화, 다양한 융합 신산업 육성도 가능하다. 또 박정 의원은 "현실성과 실효성 있는 새로운 사업 발굴이 필요하다"며 ‘영농형 태양광사업’을 제안했다.

영농형 태양광사업은 기존 농지 위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 운영하는 것으로 지난 2015년 일본에서는 수확량 실증결과 90% 이상 작물을 수확했다. 기계를 이용한 농사가 가능하도록 구조물 높이는 2.5m 이상이고, 양각 조정이 가능하다. 현재 국내에서는 충북 오창지역에 110평 규모로 설치가 됐다.

박정 의원은 "재생에너지 보급확대와 관련해 기존의 양적 성과만 바라보고 추진한 부실한 사업을 잘 걸러내고, 실효성 있는 신규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