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변기공주? 조윤선, 장관 재임 시절 전용 화장실 설치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10.13 14:01:58

 

▲지난 1월 조윤선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 재임 시절 서울 출장 등의 경우에만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설치해 이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뉴시스에 따르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의원은 문체부가 지난해 9월 5일 조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채 열흘도 되지않아 서울 용산구 서계동 서울사무소에 조 전 장관 전용 화장실 설치 공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서울사무소 장관 집무실엔 전용 화장실이 따로 없고 일반 직원들과 함께 사용하는 공용 화장실만 있었다. 문체부가 세종시 정부세종청사로 이전한 뒤부터 서울사무소는 장관의 서울 출장 시 등 잠시 사용하는 공간이라 조 전 장관 이전 장관들은 모두 공용 화장실을 사용해왔다.

하지만 문체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하자 직원용 체력 단련실을 폐쇄하고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를 새로 설치했다. 환경개선사업이라는 명분이었지만 전체 여직원이 아닌 조 전 장관만이 새로 지은 화장실을 사용했다.

더욱이 새로 만든 조 전 장관 전용 화장실이 공용 화장실 바로 옆에 있어 직원들이 "변기도 가려쓰냐"며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체부는 "조 전 장관은 공용 화장실을 개의치 않고 썼지만 이를 공유하는 여직원들이 불편을 호소해 전용 화장실을 설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재수 의원실은 "시설공사 전 조달청 공고도 하지 않는 등 절차가 지켜지지 않은 것을 볼 때 문체부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실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이 9월5일 취임한 후 열흘도 안돼 문체부가 조 전 장관에게 공사 계획을 보고했고, 결제가 이뤄진 뒤 다음날 공사가 시작됐다"며 "취임한 지 열흘 밖에 안됐는데 (여직원들이) 불편을 호소했으면 얼마나 했겠냐"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자는 "일정 규모 이상 시설공사를 하려면 조달청 공고를 해야하는데 (공고없이) 바로 이뤄진 것을 보면 내부적으로는 이미 ‘세팅(준비)’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며 "조 전 장관이 필요하다고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거듭 비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개천에서 용 안 난다' 대한민국 신(新)음서제...강원랜드 채용비리 명단 공개
[카드뉴스] '개천에서 용 안 난다' 대한민국 신(新)음서제...강원랜드 채용비리 명단 공개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인 최초 노벨 평화상의 주인공, 김대중 전 대통령 [카드뉴스] 죽음으로 내몰리는 노동자들, '살인노동'의 현장 [카드뉴스] 추석날 가족들과 즐긴 '점당 100원 고스톱', 도박일까?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