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어금니 아빠 이영학 "약에 취해 제정신 아니었다...모든 게 꿈같아"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10.13 10:05:17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이 사건 발생 이후 처음으로 취재진 카메라 앞에 정식으로 모습을 드러내 "죄송하다"고 말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이영학에게 여중생 A(14)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했다.

이영학은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취재진 앞에 멈춰 서서 살해 동기를 묻는 말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고개를 숙인 채 "제가 아내가 죽은 후 약에 취해 있었고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며 "일단 사죄드리고 천천히 그 죄를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죄송합니다"라고 반복하며 "더 많은 말을 사죄해야 하지만 아직 이 모든 게 꿈같이 느껴져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영학은 검은색과 흰색이 섞인 니트에 회색 운동복 바지를 입고 맨발에 슬리퍼를 신은 차림이었다.

그는 정면을 응시하는 대신 눈을 깔고 허공을 바라보며 중간중간 깊은 한숨을 쉬며 말했다.

이영학은 검찰에 도착해서도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반복하다가 "제가, 하… 나중에 다 다시 이야기하겠다. 제가 아직, 이제 정신이 들기 때문에 이제 천천히 벌 받으면서 많은 분에게 사죄드리면서 다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숨을 쉬고 흐느끼면서 "하… 어제도 기도했고 내가 대신 영혼이 지옥에서 불타겠다. 그건 확실하고. 그리고 한 가지 부탁이 있다. 제 아내의 죽음, 자살에 대해 좀 진실을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전날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영학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영학이 과거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린 그의 얼굴 사진이 공개됐으나 범행 후 얼굴이 노출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경찰은 이날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브리핑을 열어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이영학은 초등학교 때 집에 놀러왔던 딸 친구인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선정해 성적 욕구를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영학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딸(14)에게 딸의 초등학교 동창인 A양을 중랑구 집으로 데려오게 해 A양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음란행위를 저지르다가 다음날 의식이 돌아온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