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상위 3%가 공공기관 발주 전기공사 60% 독식…수주불균형 심각

김민준 기자minjun21@ekn.kr 2017.10.13 09:28:54

 
clip20171013090435

▲이훈 의원.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전기공사업의 업체규모에 따른 수주불균형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3년간 공공기관에서 발주한 전기공사의 수주현황 자료를 받아 평균적으로 분석한 결과, 시공능력평가액 기준 상위 3.7% 업체가 전체 수주의 60.9%를 차지했다.

연도별로 보면 시공능력평가액이 200억원 이상인 상위 3.7% 업체들이 전체 수주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에 59.8%, 2015년에 63.1%, 2016년 59.8%였다. 반면 시공능력평가액이 10억원 미만의 하위 5.7% 업체들이 공공기관의 전기공사를 수주한 비중은 2014년에 0.5%, 2015년에 0.6%, 2016년 0.5%에 불과해 업체규모에 따른 전기공사 수주 불균형 현상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전기공사의 수주 불균형 정도가 전체 전기공사업계에서 나타나는 수주 불균형보다 훨씬 심각하다는 점 역시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전기공사업계 전체로 확대해 최근 3년간 평균 전기공사 수주현황을 파악한 결과, 시평액 100억원이 넘는 상위 5% 업체가 전체 수주규모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1.9%였다.

이훈 의원은 "전기공사업계 전체에선 상위 5%업체가 약 52%의 수주를 차지하는데, 공공기관에서 발주한 전기공사에선 상위 3.7% 업체가 전체의 60%를 차지한다"며 "공공성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공공기관이 정작 전기공사에선 양극화에 일조하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이훈 의원은 지난해 말 ‘국가,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서 10억원 미만의 소액전기공사를 도급 또는 하도급 하는 경우 이를 중소전기공사업자에게 우선 발주토록 한다’는 내용을 담은 전기공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그는 "우리나라의 전기공사 시장규모는 지난해 24조원 가까이 성장해 해마다 그 규모가 증가세에 있는데 반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차이는 더욱 벌어지고 있다"며 "중소 전기공사업자들에게 최소한의 시장 활동성을 보장할 법적 장치가 절실하다"고 전기공사업법 개정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