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우건설, 잇단 악재에 제값 받고 ‘매각’ 가능할까

일각에선 “정부 부동산 대책에 따른 실적 감소로 매각가 떨어질 수도”

이수일 기자lsi@ekn.kr 2017.10.12 20:00:23

 
대우건설

▲대우건설 전경. (사진=대우건설)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은행권의 바젤III 등 각종 규제 도입이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맞물리면서 대우건설 매각에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내 은행권의 BIS(국제결제은행) 비율이 15.37%(6월말 기준)로 오는 2019년에 도입될 바젤III의 기준(14%)을 넘어섰지만, 은행권의 보수적인 자금 운용과 부동산 규제로 대출 등을 통한 주택 구입이 종전보다 어려워질 것이라는 주장이다.

1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이번 주 사모펀드 KD밸류제6호를 통해 보유한 대우건설 지분(50.75%)에 대한 매각 공고를 내고 매각 절차에 돌입한다.

대우건설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이 작년 상반기 보다 146.1% 늘어난 4780억원에 달하고 국내·외에서 공사를 따냈지만 매각에 부정적인 요인도 존재한다.

부정적인 요인은 최소 2조원 이상의 매각 추정가 및 국내 주택사업 비중이 높은 상황에서 내년 주택경기가 침체될 것이라는 전망 등이 거론되고 있다.

clip20171012154821

나이스신용평가 측은 보고서를 통해 8·2 부동산 대책으로 개별 기업들이 올 하반기부터 내년 신규 분양은 축소되고, 개별 프로젝트의 채산성 하락으로 전반적인 영업수익성이 저하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가 이달 중으로 8·2 부동산 대책 보다 더 강한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만큼 주택 구매자의 자금줄이 좀 더 묶여 대우건설 매각에도 일부 영향이 미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과 대우건설 매각과 큰 상관관계는 없다"면서도 "그러나 정부의 대책으로 대우건설 실적이 소폭 떨어질 수 있는 만큼 몸값이 낮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측은 단기간 내 실적이 급격히 변동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부동산 대책으로 실적이 떨어질 가능성은 있지만 내년 보다는 내후년에나 가능한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이 기간 동안 수주 등을 통해 영업활동에 나설 수 있는 만큼 내후년에도 실적이 급격히 떨어질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인 최초 노벨 평화상의 주인공, 김대중 전 대통령 [카드뉴스] 죽음으로 내몰리는 노동자들, '살인노동'의 현장 [카드뉴스] 추석날 가족들과 즐긴 '점당 100원 고스톱', 도박일까? [카드뉴스] '막차 없는 지하철' 현실될까?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