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감원 "IRP 중도해지시 주의하세요"…높은 소득세 납부 가능성↑

이주협 기자jobkid@ekn.kr 2017.09.14 17:12:26

 
그림5

▲IRP 가입자부담금 중 세액공제를 받은 금액에 대한 과세체계.(자료=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앞으로 개인형퇴직연금(IRP)가입자가 새액공제 혜택을 받은 후 중도해지할 경우 높은 소득세를 납부해야 된다.

금융감독원은 14일 일상적인 금융거래과정에서 알아두면 유익한 실용금융정보로 ‘IRP 절세 꿀팁’을 발표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IRP에 가입하고 세액공제 혜택을 받은 후 중도해지를 한다면 세제혜택을 받은 납입금액과 운용수익을 합한 금액에 16.5% 세율을 적용한 기타소득세(지방소득세 포함)를 부담해야 한다.

이에 IRP에 가입한 후에 가급적 중도해지를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따라서 IRP 가입전 반드시 본인의 소득과 공제요건 뿐만 아니라 연금수령전 필요자금 수요 등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 이외에도 퇴직금을 IRP 계좌로 연금으로 수령시 소득세가 경감된다.

퇴직금을 일시금으로 받은 경우에 퇴직금의 규모와 근속기간에 따라 0~28.6%의 세율을 적용한 퇴직소득세를 납부해야 하지만 IRP계좌로 이체해 연금으로 받는 경우에는 퇴직 소득세율의 70%만 연금소득세로 납부하면 되기 때문이다.

특히 개인이 IRP에 자기 부담으로 납입 가능한 최고 금액은 연금저축 납입액을 포함해 연간 1800만원이다. 만약 노후자금을 원한다면 세액공제 한도액인 700만원을 초과해 1800만원까지 IRP에 납입할 수 있으며 700만원을 초과돼 납입된 1100만원은 소득세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 IRP 가입시 연금저축을 포함해 연간 700만원까지는 세액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다시말해 연금저축으로 4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고 IRP에 가입해 추가로 300만원을 납입하면 된다.

그러나 세액공제율은 총급여가 5500만원 이하인 사람은 16.5%를, 55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13.2%를 적용 받게 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다 된 가을에 미세먼지 뿌리기!...천고마비는 옛말, 미세먼지의 계절 '가을' [카드뉴스] [카드뉴스] '1회용' 비닐봉투 줄이기 프로젝트 [카드뉴스] 조선시대에도 냥덕들은 있었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