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택시' 이태임, "찌라시 만든 사람 고소하려 했다…'죽으라'는 무언의 압박 느낀다"

이태임 찌라시 언급

신주희 기자star@ekn.kr 2017.09.14 08:54:31

 

▲택시 이태임 찌라시 언급 (사진: 이태임 인스타그램)


[에너지경제 온에어 신주희 기자] 배우 이태임이 '택시'를 통해 욕설 논란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이태임은 1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발산했다.

이날 이태임은 "여배우들에게는 스캔들이 따르지 않냐"는 이영자의 질문에 "지금은 응원하는 댓글을 많이 보는데 예전에는 악플이 많았다. 그 당시 나를 사람으로 보지 않는 거 같았다. 악플, 루머는 이제 신경 안 쓰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5년 예원과의 욕설 논란 이후 공백기를 가지다 복귀한 이태임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인터넷이나 여러 기사들에서는 내가 하지도 않았던 말들이 기정사실처럼 올라가 있더라. 예원이 '괜찮냐'고 했다는데 그런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드라마 촬영장에서도 힘든 일이 많다. 그래도 참고 견디려 했었다. 그런데 '찌라시'에선 말도 안 되는 말들이 올라와 있고 도 사람들이 그대로 믿더라"고 밝혔다.

이태임은 "찌라시를 만든 사람들을 고소하려고 했지만 회사에선 그냥 무시하는 게 상책이라고 했다. 그러다보니 사람들이 찌라시 내용을 그냥 믿는다"며 "섹시 스타로 주목받은 여배우는 그냥 마음에 안 들어한다. 마치 마음대로 해도 되는 장난감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태임은 "모두들 잘 알지도 못하면서 나를 죽이려고 하는 것 같다. 정말 힘들다. '죽으라'는 무언의 압박 같은 걸 느낀다"며 "연예계를 떠날 것을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태임은 지난 8월 종영한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로 복귀에 성공했다.

star@ekn.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다 된 가을에 미세먼지 뿌리기!...천고마비는 옛말, 미세먼지의 계절 '가을' [카드뉴스] [카드뉴스] '1회용' 비닐봉투 줄이기 프로젝트 [카드뉴스] 조선시대에도 냥덕들은 있었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