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택시' 남보라, 스폰서 루머 당시 "죽고 싶을 만큼 힘들어…숨 쉬는 것조차 버거웠다"

'택시' 남보라 스폰서 루머 해명

김민희 기자star@ekn.kr 2017.09.14 02:24:21

 

▲'택시' 남보라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에너지경제 온에어 김민희 기자] 배우 남보라가 '택시'에 출연해 스폰서 루머를 언급했다.

남보라는 1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스폰서 루머를 언급하며 과거를 회상했다.

앞서 남보라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경을 고백한 바 있다.

이날 남보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 초 정말 죽고 싶을 만큼 힘들었다. 가족사도 있었고 말도 안 되는 찌라시와 루머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도 모르겠고 숨 쉬는 것조차 버거웠다"며 "매일 밤 울다가 이러면 안 되겠다 생각이 들었다. 가족 모두가 힘든데 누군가는 힘내서 힘들고 쓰러질 때 기대게 해줄 사람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난 그게 내가 되어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보라는 "루머와 찌라시에 대해 몇 가지 말씀드리자면 쇼핑센터에서 찍힌 사진은 상 치르기 전 사진이다. 스폰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남보라는 KBS1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서 진보라 역으로 출연 중이다.

star@ekn.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영하 날씨에도 겉옷 금지...교복,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카드뉴스] 영하 날씨에도 겉옷 금지...교복,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춤 추려고 '간호사' 된 거 아닙니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