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하이닉스 일단 ‘기사회생’…도시바 인수전 ‘먹구름’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9.13 15:15:53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자회사 ‘도시바 메모리’ 인수전에서 탈락하는 듯했던 SK하이닉스가 일단 기사회생의 발판을 마련했다.

13일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도시바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도시바 메모리 매각과 관련해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과 각서를 체결하고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당초 이날 이사회에서는 최종적인 매각 계약 파트너가 확정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그 단계까지는 진전되지 못한 것이다.

도시바가 한미일 연합 진영과 본격적으로 협상하겠다는 각서를 쓰기로 했지만, 각서는 법적 구속력이 없는 문서여서 모든 상황은 여전히 유동적이다.

일본 언론들도 도시바가 다른 진영과도 여전히 협상을 계속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이번 도시바의 결정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가 밀려나는 듯했던 한미일 연합이 다시 우선권을 쥐게 됐다는 정도의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

도시바는 다음 주 열릴 이사회에서 최종 매각 대상을 결정한다는 목표인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는 이날 보도와 관련해 "아직 아무 것도 확정된 것은 없는 상황으로 보인다"며 "특별히 언급할 게 없다"고 밝혔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선협상대상자였던 한미일 연합을 제치고 도시바 메모리를 인수할 것처럼 보였던 미국 웨스턴 디지털(WD) 진영은 경영권에 강한 집착을 보이면서 우선순위에서 밀렸다.

여기에 한미일 연합 진영이 미국 애플을 컨소시엄에 투자자로 끌어들이고, 매각 금액을 당초 제안했던 2조1000억엔에서 2조4000억엔(한화 24조 5829억 6000만 원)으로 높이겠다고 제안한 점도 이 같은 반전에 변수가 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에서는 SK하이닉스가 당초 전환사채(CB)를 출자하는 형태로 추후 도시바 메모리의 의결권을 확보하겠다던 입장을 바꿔 경영 간섭을 억제하겠다는 추가 제안을 내놨다는 보도도 나왔다.

하지만 여전히 모든 것은 불안정하고 유동적인 상황이다.

업계 전문가는 "도시바가 수시로 태도를 바꾸면서 인수전 판도가 엎치락뒤치락을 거듭하는 데다 일본 정부의 개입, 도시바 채권단의 입장, WD의 소송, 인수 후보들의 추가 제안 등이 끊임없이 변수로 작동하고 있다"면서 "향후 협상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는 얘기들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다 된 가을에 미세먼지 뿌리기!...천고마비는 옛말, 미세먼지의 계절 '가을' [카드뉴스] [카드뉴스] '1회용' 비닐봉투 줄이기 프로젝트 [카드뉴스] 조선시대에도 냥덕들은 있었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