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민대, ‘차세대 협업시스템’ 구축…‘교직원 업무 효율성 강화’

복현명 기자hmbok@ekn.kr 2017.09.12 09:19:15

 
국민대학교 전경

▲국민대학교 전경. (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국민대학교는 9월부터 일하는 방식변화를 위한 차세대 협업 시스템(Team Office)을 새롭게 오픈하고 교직원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국민대의 캐치프레이즈인 ‘우리는 팀 플레이어(Team Player)입니다’를 붙여 ‘팀 오피스’로 명명돼 기존의 전자결재, 게시판 등과 함께 팀?프로젝트 협업 기능과 문서중앙화, 문서 판서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그간 유지수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학은 가장 혁신적으로 일하는 조직이 돼야 한다"고 강조해왔으며 이에 팀 오피스도 새롭게 구축된 것이다.

팀 오피스는 ▲정규 조직뿐 아니라 다양한 학내 외 사업을 진행하는 구성원들이 온라인에서 소통할 수 있는 SNS 기능 신설 ▲할일(To-Do)기능을 이용하여 협업하는 사람들 간에 업무를 계획(planning)하고 그 과정과 결과를 협업공간에 쉽게 축적, 공유할 수 있는 기능 신설 ▲각 업무과정에서 발생한 컨텐츠들의 축적, 통합검색, 업무재활용을 가능하도록 하는 문서중앙화(ECM) 기능을 추가해 업무 생산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러한 기능은 유 총장의 의견이 반영된 결과로 그는 대학본부 처장들과의 회의에서 새로운 협업시스템의 문서중앙화에 등록된 문서를 테블릿 PC로 열어 문서 자체에 의견을 판서하는 기능을 시연하면서 "앞으로 대학에서 종이문서를 이용한 결재나 보고를 없애고 스마트워크가 가능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최준수 국민대학교 정보통신처장은 "이번 차세대 협업 시스템은 대학의 스마트워크 인프라로 일하는 방식을 바꾸는 혁신이자 문화가 될 것"이라며 "기존의 대학 업무 관행을 바꾸는 변화관리가 중요한 성공요인"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다 된 가을에 미세먼지 뿌리기!...천고마비는 옛말, 미세먼지의 계절 '가을' [카드뉴스] [카드뉴스] '1회용' 비닐봉투 줄이기 프로젝트 [카드뉴스] 조선시대에도 냥덕들은 있었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