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中 외교부장, 韓 특사에 사드 문제 해결 요구

이수일 기자LSI@EKN.KR 2017.05.18 21:55:22

 

▲이해찬 중국 특사와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중국 외교부에서 면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18일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한·중 관계 개선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내비치면서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에게 사드 배치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요구했다.

왕이 부장은 “사드 배치 문제가 양국 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한국 새 정부가 중국의 우려 사항을 존중해 조처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사단은 왕이 부장의 요구에 새 정부가 양국 간 소통을 강화해 상호 이해를 제고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한 뒤 이를 위해 중국 내 한국 국민과 기업이 겪는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도록 중국이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양측은 이날 회동에서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서 지난 25년간 여러 방면에서 비약적으로 관계를 발전해왔으며 올해 한·중 수교 25주년을 의미 깊게 기념할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해 나가는 데 공감했다.

이해찬 특사는 “한·중 관계를 중시하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하고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상호 존중의 정신 아래 한국 새 정부와 함께 양국 관계가 정상 궤도로 돌아올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2017 추경예산안' 그것이 알고싶다...與野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추경 난항
[카드뉴스] '2017 추경예산안' 그것이 알고싶다...與野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추경 난항 [카드뉴스] [카드뉴스] 트럼프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 '신재생에너지 판도' 바꿀 수 있다? 없다? [카드뉴스] 가상화폐 '비트코인' 광풍...투기일까, 대박일까? [카드뉴스] 日

스포테인먼트

0 1 2 3 4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