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전자, 獨 IoT 업체 ‘키위그리드’ 3대 주주에 올라서

이수일 기자LSI@EKN.KR 2017.05.18 20:32:45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LG전자가 IoT(사물인터넷) 분야 독일 스타트업의 지분 일부를 사들이며 주요 주주로 올라섰다.

18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최근 독일의 IoT 업체 키위그리드의 지분 17.65%를 130억원에 매입했다.

LG전자는 독일의 에너지 기업인 이노지, 금융사인 AQTON과 함께 키위그리드가 시행한 유상증자에 참여하며 키위그리드의 3대 주주에 올라섰다. 또한 키위그리드 이사회에 참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키위그리드는 원격제어 센서를 장착한 산업장비와 가전제품 등을 무선통신으로 제어하는 기술을 보유한 IoT 업체로, 2011년 독일 드레스덴에서 설립됐다.

독일 최대 에너지 기업인 이온(EON), 자동차 업체 BMW 등 50여개 기업과 손잡고 IoT를 활용한 에너지 저감기술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G전자는 키위그리드, 이노지 등과 손잡고 에너지 관련 IoT 기술을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IoT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해 에너지 솔루션 분야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2017 추경예산안' 그것이 알고싶다...與野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추경 난항
[카드뉴스] '2017 추경예산안' 그것이 알고싶다...與野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추경 난항 [카드뉴스] [카드뉴스] 트럼프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 '신재생에너지 판도' 바꿀 수 있다? 없다? [카드뉴스] 가상화폐 '비트코인' 광풍...투기일까, 대박일까? [카드뉴스] 日

스포테인먼트

0 1 2 3 4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