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밸리 전기차 세미나] 김필수 "전기차 확산, 골든 타임 놓쳤다"

김양혁 기자kyh@ekn.kr 2017.02.17 20:50:44

 

에너지경제신문이 17일 서울 구로구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 구로호텔에서 ‘제2회 G밸리 전기차와 스마트 그린시티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선 서울 금천구와 구로구 일대 G밸리가 전기차 중심의 스마트 그린시티로 발돋움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산·학·연이 머리를 맞댔다.

이번 세미나에서 발제된 내용은 서울시 전기차(EV) 보급 현황 및 계획(정미선 서울시 대기관리과 과장)을 비롯해 전기차 현황과 발전방향(이항구 산업연구원(KIET) 선임연구위원), G밸리 전기차 보급 확대 방안과 전략(김필수 한국전기차협회 회장), G밸리 교통체계(황상규 한국교통연구원 박사), EV충전 인프라현황 발전 방향(이규제 포스코ICT 부장), G밸리 G드라이브 현황 및 현안(이재우 G밸리 카쉐어링 협동조합 회장) 등이다. -편집자 주

2017021701010006391

▲김필수 한국전기자동차협회 회장이 G밸리 전기차 보급 확대 방안과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양혁 기자] 정부가 전기차 보급을 위해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국이 전기차 시장의 헤게모니를 쥐면서 향후 국내 시장마저 잠식당할 수 있다는 우려도 새어나온다.

김필수 한국전기자동차협회 회장은 "한국은 중국보다 정책은 물론 기술도 뒤지고 있다"며 "중국산 내연기관차가 들어왔다는 점은 마지노선이 무너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올해 말까지 중국은 우후죽순으로 형성된 전기차 시장을 정리 중에 있는데, 이는 전기차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었다는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 회장은 "올해 국내 전기차 보급 1만4000대, 충전 인프라 확보 등 모든 계획이 다 좋다"면서도 "속도가 너무 느리며 예전처럼 생각할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런 원인은 현재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으로 나뉜 역할 분담이 지속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각 부서가 따로 놀고 있어 회의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태가 지난 5~10년간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으로도 문제다. 현재 국내 정치권은 탄핵정국으로 뒤숭숭한 상황이다. 김 회장은 "새 정부 들어서도 과거의 상황을 답습하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우리가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봐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국내 당국이 헛바퀴를 돌리는 사이 선진국은 이미 전기차 확산을 위한 시동을 걸고 나섰다.

심지어 세계 각국은 대기환경오염 개선을 위한 파리기후변화협약을 맺으며 환경 규제마저 강화해 나가는 실정이다. 김 회장은 "국내 친환경차 기술은 선진국의 약 80% 수준"이라며 "향후 차세대 자동차 기술인 자율주행기술을 탑재하기 위해서라도 전기차 보급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올해 2세대 전기차 등장으로 내년은 본격적인 전기차 원년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김 회장은 "쉐보레 볼트와 테슬라 모델S, 모델3 등은 1회 충전거리가 300km 내외일 것"이라며 "전기차 약점으로 꼽히던 주행거리가 대폭 개선되면 내년은 전기차 빅뱅의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G밸리의 전기차 확산을 위해선 특색 있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김 회장은 "G밸리 영역을 확실히 구분하고 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지역 내 전기차 카쉐어링의 용도를 높이고, 르노 트위지 같은 마이크로 모빌리티 활용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서울은 너무 광범위한 곳이라 정부와 지자체의 손발이 맞아야 한다"며 "모빌리티에 대한 기준과 흐름을 G밸리의 특화 요소를 고려해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각에서 제기되는 전기차와 연료 발전에 대한 요건에 대한 고민 역시 심각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김 회장은 "노르웨이 같은 경우 에너지의 97%를 수력에서 만들어 기반을 갖췄지만 우리나라는 재생에너지에 대한 부문이 한자리 숫자이다 보니 전기차와 궁합이 맞아야 되는데 그게 안되기 때문에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