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경련 회의, ‘이재용’충격 속에 007회담...2월 총회가 존폐기로

윤성필 기자yspress@ekn.kr 2017.01.12 17:07:26

 

[에너지경제신문 윤성필 기자]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 허창수 회장의 재임기간 마지막 회장단 회의가 철저한 비공개 속에 열렸지만 구체적인 쇄신안과 회장 후임 인선에 대해 결론 내리지 못했다. 이로써 전경련의 존폐여부와 구체적인 쇄신안은 올 2월 정기총회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12일 서울 오후 전경련 회관에서 회장단 회의를 개최했으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피의자 신분 특검출석이라는 악재 때문에 회의 내내 분위기가 침통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번 회담에 관해 구체적인 위치와 시간, 참석자 등에 대해 철저한 비공개로 합의한 사항이기 때문에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는 참석한 회원사 의견을 토대로 전경련의 조직쇄신안과 차기 회장선출 등 향후 진로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였고 결론까지는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2개월마다 열리는 회장단 회의는 허창수 회장과 이승철 부회장, 주요 그룹 총수 18명이 참석 대상자이다. 하지만 이날 회장단 참석률은 역시 저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현대차, SK, LG 등 주요 그룹 회장들은 참석하지 않았고, 한화, 한진, 금호, 동부 등도 회장단이 아닌 부회장이나 부사장 정도가 참석하는 수준이었다. 그 외 재계 총수들은 거의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웅열 코오롱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등이 그나마 회장단 자리를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회장단 회의를 위해 참석했다기보다는 허 회장의 개인적 친분으로 온 것으로 풀이된다.

관례대로라면 이날 회담은 오는 2월 임기를 마치는 허창수 회장의 후임을 결정해, 다음 정기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추인받기 위해 사전 정지하는 자리이다.

이날 허 회장이 주변의 따가운 시선 속에서도 회장단 회의를 강행한 이유는 다음 달 중순 열릴 정기총회 전까지 차기 회장과 상근부회장 후보를 찾지 못하면 조직 와해가 기정사실화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미 LG그룹이 지난해 말 전경련 탈퇴를 선언한 데다 삼성과 SK. 현대차 그룹도 활동 중지와 회비 납부 중단을 밝힌 상태이기 때문에 조직을 추스릴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전경련은 만일 최순실 사태로 더 이상 회장 후보로 대기업 그룹 총수가 아닐 경우 외부인사 영입도 이날 논의한 것으로 알져졌다. 실제 전경련은 19대 회장(1989~1991년)으로 유창선 전 국무총리가 외부인사로 전경련을 이끈 사례가 있다.

또 아예 전경련 회장을 공석으로 남겨둘 가능성도 남아있다. 실제 전경련은 2010년 조석래 전 회장이 건강 문제로 회장직에서 물러난 뒤 반년 넘게 후임 회장을 찾지 못해 회장 자리를 비워둔 사례도 있다.

전경련은 이날 회담에서 구체적인 쇄신안도 논의했다. 전경련은 앞으로 2월 정기총회 까지는 구체적인 쇄신안은 어떻게 하든 만들어 놓아야 하는 입장이다. 이미 조직 내에서 ‘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조직 혁신 연구를 진행해 왔다.

씽크재단인 브리티지 재단이나 순수 이익단체인 미국의 BRT(비스니스 라운드 테이블) 같은 유형이 떠오르지만, 회원사들과의 공감대 형성이 우선이라며 섣불리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의 책임은 누구의 몫인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게임 현질, 하고 있나요?...모바일 게임 속 과도한 현질 유도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