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전통시장 손잡고 시장 활성화에 앞장선다

여영래 기자 yryeo@naver.com 2015.07.23 12:46:5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기청, 전통시장-대학협력사업에 29억 원 지원

[에너지경제 여영래기자]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22개 대학을 선정, 전통시장 대학협력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22개 전통시장 인근 22개 대학의 학과 및 동아리 학생들과 매칭을 통해 대학생의 눈높이에서 커뮤니티 공간, 스마트·온라인화된 소비패턴에 맞춘 상품 개발, 시장특화 먹거리 개발, 시장 이미지 혁신 등 상인과 소비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한다는 것.

여기에다 대학생들의 다양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접목시켜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것으로 1곳당 최대 13000만원, 29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소비자의 트렌드가 스마트·온라인, 소량·근린형 등으로 다변화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통시장은 기존의 상품 위주 서비스를 답습하고 있어 다양화된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또한 전통시장 종사자들 대부분이 노령화로 인해 세대 간 괴리 및 공감부족 등 전통시장의 변화 필요성은 오래전부터 제기돼 왔다. 특히 이 사업을 통해 지역 고유의 특화상품을 개발하고, 경영·디자인·공학계열 등의 학과가 참여하는 단순체험이 아닌 학점연계를 통해 대학교를 시장혁신의 중추기관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역량이 미흡한 상인과 전통시장에 무심했던 젊은 학생들이 문제해결 위해 공동 참여형 사업 전개를 통해 청년들의 지역에 고취와 취업역량강화, 포트폴리오 확보를 추진하는 한편, 전통시장은 이미지 개선과 고객 신뢰도를 높이고, 젊은 청년들이 시장을 활기차게 만들어 시장 방문객을 자연스럽게 증가시켜 시장 매출 증대도 기대하고 있다.

중소기업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노령화되고 있는 전통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전통시장과 대학이 생산적 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전통시장의 쇼핑환경 개선은 물론 청년상인 육성과 일자리 창출 등으로 청년실업 문제를 해소하고, 더 나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선도할 새로운 산학협력모델이 되도록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도로 위 무법자, 잠깐의 방심이 대형사고로 이어진다 [카드뉴스] '궐련형 전자담배'의 배신...식약처

스포테인먼트

0 1 2 3 4